새터교회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분류 : Category
제목: '보잘 것 없는 이' ... 마태 25,31-46 
작성자: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31“사람의 아들이 영광에 싸여 모든 천사와 함께 오면, 자기의 영광스러운 옥좌에 앉을 것이다. 32그리고 모든 민족들이 사람의 아들 앞으로 모일 터인데, 그는 목자가 양과 염소를 가르듯이 그들을 가를 것이다. 33그렇게 하여 양들은 자기 오른쪽에, 염소들은 왼쪽에 세울 것이다. 34그때에 임금이 자기 오른쪽에 있는 이들에게 이렇게 말할 것이다. ‘내 아버지께 복을 받은 이들아, 와서, 세상 창조 때부터 너희를 위하여 준비된 나라를 차지하여라. 35너희는 내가 굶주렸을 때에 먹을 것을 주었고, 내가 목말랐을 때에 마실 것을 주었으며, 내가 나그네였을 때에 따뜻이 맞아들였다. 36또 내가 헐벗었을 때에 입을 것을 주었고, 내가 병들었을 때에 돌보아 주었으며, 내가 감옥에 있을 때에 찾아 주었다.’ 37그러면 그 의인들이 이렇게 말할 것이다. ‘주님, 저희가 언제 주님께서 굶주리신 것을 보고 먹을 것을 드렸고, 목마르신 것을 보고 마실 것을 드렸습니까? 38언제 주님께서 나그네 되신 것을 보고 따뜻이 맞아들였고, 헐벗으신 것을 보고 입을 것을 드렸습니까? 39언제 주님께서 병드시거나 감옥에 계신 것을 보고 찾아가 뵈었습니까?’

40그러면 임금이 대답할 것이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내 형제들인 이 가장 작은 이들 가운데 한 사람에게 해준 것이 바로 나에게 해준 것이다.’ 41그때에 임금은 왼쪽에 있는 자들에게도 이렇게 말할 것이다. ‘저주받은 자들아, 나에게서 떠나 악마와 그 부하들을 위하여 준비된 영원한 불 속으로 들어가라. 42너희는 내가 굶주렸을 때에 먹을 것을 주지 않았고, 내가 목말랐을 때에 마실 것을 주지 않았으며, 43내가 나그네였을 때에 따뜻이 맞아들이지 않았다. 또 내가 헐벗었을 때에 입을 것을 주지 않았고, 내가 병들었을 때와 감옥에 있을 때에 돌보아 주지 않았다.’ 44그러면 그들도 이렇게 말할 것이다. ‘주님, 저희가 언제 주님께서 굶주리시거나 목마르시거나 나그네 되신 것을 보고, 또 헐벗으시거나 병드시거나 감옥에 계신 것을 보고 시중들지 않았다는 말씀입니까?’ 45그때에 임금이 대답할 것이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이 가장 작은 이들 가운데 한 사람에게 해주지 않은 것이 바로 나에게 해주지 않은 것이다.’ 46이렇게 하여 그들은 영원한 벌을 받는 곳으로 가고, 의인들은 영원한 생명을 누리는 곳으로 갈 것이다.” - 마태 25,31-46

 

 

오늘로 마태복음 25장의 비유들이 마쳐집니다. 열처녀의 비유, 달란트의 비유에 이어서 오늘은 양과 염소의 비유를 함께 나눕니다. 오늘은 총정리를 좀 해야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세가지 비유가 다 다른 이야기를 하고 있는 듯 하면서도 무언가 비슷한 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어떤 공통점을 가지고 있을까요?

이 비유들의 공통점은 모두 어떤 때를 이야기하고 있다는 데 있습니다. 그날과 그때에 관한 이야기들입니다. 비유는 신랑이 오는 때, 주인이 돌아올 때, 최후 심판의 때를 말합니다. 그날과 그때, 이 새로운 때를 통하여 우리가 지금 살아가는 일상을 새롭게 비추어주는 것, 이것이 이 비유들이 우리에게 전하는 공통된 메시지입니다.

 

 

1. 그날과 그때를 떠올린다는 것

 

지난 주에 담이아빠께 다녀왔습니다. 암 환자 병동에서는 사람들이 서로 죽어가는 것을 본답니다. 아무 것도 아닌 때에 병실 문이 닫히고 침대가 이동하는 소리가 나면 누군가 또 죽은 거라고 합니다. 멀게만 느껴지던 죽음이 실체를 가지고 가까이 다가오는 거지요.

아마도 우리 인생에서 그나마 가장 가깝게 느낄 수 있는 그날과 그때는 죽음의 때가 아닌가 합니다. 그날을 떠올리는 것으로 내 일상이 새롭게 비추어지고 그때를 떠올리는 것으로 내 삶이 다른 빛깔을 얻게 됩니다.

 

한번 상상해 보세요. 지금 우리 삶이 세 달 정도 남아있다는 선고를 듣는다면 어떻게 하시겠어요? 한 달 혹은 일주일, 혹은 하루가 남아있다면 누구를 만나고 또 어디를 가고 무슨 일을 하시겠어요? 요즘은 이런 질문이 참 흔해졌어요. 그만큼 인류가 영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는 뜻이예요. 이제는 드라마나 영화에서도 이런 메시지를 던지지요. 엘리자베스 퀴블러로스가 인생수업이라는 책에서 말한 진리, ‘삶의 마지막 순간에 간절히 원하게 될 것, 그것을 지금 하라.’

그날이 한 달 앞으로 다가와 있다면 누구를 만나고 싶으세요? 어디를 가고 싶으세요? 무엇을 하고 싶으세요? 생의 마지막 순간에 간절히 원하게 될 것, 그것을 지금 하세요. 이것이 그날과 그때가 우리 일상으로 침입하는 방식입니다.

 

 

2. 저승에 있는 곳간

 

한 발짝 더 나아가 오늘 말씀은 죽음 이후의 세계가 우리 삶에 침입하는 방식을 말합니다. 영원한 생명과 영원한 형벌을 말합니다. 천국과 지옥이지요. 죽음 이후의 세계, 천국과 지옥을 가르는 심판의 때를 떠올리는 것으로 지금 우리들의 삶을, 일상을 다시 돌아보게 하는 것이 오늘 말씀의 핵심입니다. 죽음 이후의 세계를 믿는다는 것, 그날과 그때를 떠올린다는 것의 의미를 오늘 함께 느껴봅니다.

 

죽음 이후의 세계라고 하면 뭔가 거창하게 여겨지고 신비하기도 하고 또 그래서 너무 아득하기도 한데 사실 좀 별 게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우리집 아이들 책 중에 저승에 있는 곳간이라는 책이 있어요. 그 이야기 잠깐 들려드릴께요. 옛날 어느 곳에 이서방과 박서방이 살았대요. 이서방과 박서방은 성질이 아주 딴판이었대요. 박서방은 부자이면서도 인색하기 그지없어서 평생 제 것을 남 줘본 일이 없대요. 이서방은 가난하게 살면서도 뭐든 남을 곧잘 주었대요. 그러다가 갑자기 박서방이 죽었어요. 저승사자를 따라 저승에 가니 염라대왕이 보고는 노발대발했대요. 삼십년 뒤에 올 사람을 벌써 데려왔다면서 어서 돌려보내라고 한 거예요. 그런데 저승에서 이승으로 가려면 노자가 필요하대요. 박서방이 노자가 없다고 걱정했더니 저승사자들이 저승에도 자네 곳간이 있으니 걱정말라고 했어요. 막상 박서방이 자기 곳간에 가보니 작기도 작은 데다 달랑 짚 한 단밖에 없더래요. 무슨 일인고 했더니 저승 곳간에는 이승에서 남에게 준 것이 쌓인다네요. 박서방이 인색해서 그간 남 준 것이 없으니 저승 곳간이 비어있을 수 밖에요. 결국 이서방네 곳간에서 돈 삼백냥을 꾸어 이승으로 돌아와서는 우선 이서방에게 꾼 돈을 갚고 다른 사람들에게 많이 나누어주면서 살았대요. 그래서 이승에서도 잘 살고 저승에서도 잘 살았대요.

 

이게 죽음 이후의 세계를 믿음으로 받아들이는 사람들이 살아가는 방식입니다. 그날과 그때를 떠올린다는 것은 자신의 삶을 새롭게 비추어줄 기준을 새로 얻는다는 뜻입니다. 저승에 있는 곳간 이야기는 오늘 말씀인 양과 염소의 이야기와 아주 많이 닮아있습니다.

 

 

3. 보잘 것 없는 이 하나

 

굶주린 이에게 먹을 것을 주고, 목마른 이에게 마실 물을 주고, 나그네를 따뜻하게 맞아주고, 헐벗은 사람을 입혀주고, 병든 사람이나 감옥에 갇힌 사람을 찾아보는 것, 이것이 우리 신앙생활에서 가장 중요한 일이라는 겁니다. 오늘 주님께서 최후의 심판이라는 장엄하고 무서운 광경을 통해서 우리들에게 말씀해주는 삶의 진리입니다. 보잘 것 없는 이 하나를 맞아들이고 대접하는 것, 이것이 바로 우리 주님께 하는 일이라는 것입니다. 보잘 것 없는 사람 하나를 주님 모시듯이, 섬기듯이, 받들 듯이 하면 됩니다. 설교 길게 할 것이 없지요. 그냥 이대로 사시면 됩니다.

 

그런데 또 제 안에서는 항의가 시작됩니다.

 

주님. 보잘 것 없는 이들이 얼마나 보잘 것 없는데요. 입혀주면 입혀준 공덕을 아나, 먹여줘도 고마운 줄도 모르고, 병든 사람 찾아보다가 괜히 엄한 소리 듣는 일도 얼마나 많은데요. 보잘 것 없는 사람들은 꼭 그 이유가 있다는 생각, 든다니까요.”

 

항의성 기도를 하다보니 그 보잘 것 없는 이들이 꼭 저와 닮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입혀준 공덕, 먹여준 은혜에 보답도 못하고 살아가고 있거든요. 보잘 것 없는 이를 돌아보는 일은 마치 나 자신을 돌보는 것 같습니다. 보잘 것 없는 이들을 돌보면서 내 안에 있는 보잘 것 없는 이를 함께 돌보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니 사실 보잘 것 없는 이들을 돌봄으로 가장 사랑받는 이는 바로 나 자신입니다.

 

제가 이 진리를 경험한 것은 새터어린이학교에서 일을 할 때였습니다. 일을 하고 있을 때 아이들이 저에게 무척 많은 상처를 준다고 느꼈는데 돌아보면 그때만큼 사랑받던 시절도 없었다 싶습니다. 여전히 보잘 것 없는 이들을 돌보려는 저의 의식적인 노력은 상처로 돌아오는 일이 많지만 아마 이 상처를 통해서 또 한층 제 자신을 사랑하게 되겠지요. 또 마지막날에 주님의 나라를 얻게 되겠지요. ㅎㅎ 이게 구원입니다. 그러니 이제 가서 그대로 사십시오.

 

머리로 알고 입으로 말하는 것만으로는 모자란다.

머리로 알고 입으로 말한 바를 온몸으로 살아내어야 한다.

걷지 않으면 길이 아니요, 먹지 않으면 밥이 아니듯,

그대로 살지 않으면 종교가 아니다. - 이현주

 

종교는 으뜸이 되는 가르침이라는 뜻입니다. 우리는 종교인입니다. 으뜸되는 가르침을 따르는 사람들이라는 거지요. 보잘 것 없는 이에게 한 것이 곧 나에게 한 것이다, 우리 주님 말씀하십니다. 어찌보면 이 말씀은 참 진부한 말씀입니다. 이 진부한 말씀이 생명의 말이 되기 위해서는 이 말씀을 그대로 살아내는 것이 중요합니다. ‘보잘 것 없는 이에게 한 것이 곧 나에게 한 것이다하신 주님의 말씀을 그대로 살아내어 생명을 얻는 우리들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번호분류제목작성자작성일조회
248설교 2013-04-262707
247설교 2013-02-011056
246설교 솔바람2013-01-24803
245설교 2013-01-221066
244설교 2012-08-131004
243설교 2012-06-191301
242설교 2012-05-291176
241설교 2012-05-22951
240설교 2012-05-15964
239설교 2012-05-021035
238설교 2012-02-201169
237설교 2012-02-11878
236설교 2012-02-11911
235설교 2012-02-11915
234설교 2012-01-171005
233설교 2012-01-11916
232설교 2011-12-271088
231설교 2011-12-21971
230설교 2011-11-301137
설교 2011-11-231263
1 2345678910..13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NJ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