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터교회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분류 : Category
제목: '말씀이 사람이 되어' ... 요한 1,1-18 
작성자:  

1한처음에 말씀이 계셨다. 말씀은 하느님과 함께 계셨는데, 말씀은 하느님이셨다. 2그분께서는 한처음에 하느님과 함께 계셨다. 3모든 것이 그분을 통하여 생겨났고, 그분 없이 생겨난 것은 하나도 없다. 4그분 안에 생명이 있었으니, 그 생명은 사람들의 빛이었다. 5그 빛이 어둠 속에서 비치고 있지만, 어둠은 그를 깨닫지 못하였다. 6하느님께서 보내신 사람이 있었는데, 그의 이름은 요한이었다. 7그는 증언하러 왔다. 빛을 증언하여, 자기를 통해 모든 사람이 믿게 하려는 것이었다. 8그 사람은 빛이 아니었다. 빛을 증언하러 왔을 따름이다. 9모든 사람을 비추는 참빛이 세상에 왔다. 10그분께서 세상에 계셨고, 세상이 그분을 통하여 생겨났지만, 세상은 그분을 알아보지 못하였다. 11그분께서 당신 땅에 오셨지만, 그분의 백성은 그분을 맞아들이지 않았다. 12그분께서는 당신을 받아들이는 이들, 당신의 이름을 믿는 모든 이에게, 하느님의 자녀가 되는 권한을 주셨다. 13이들은 혈통이나 육욕이나 남자의 욕망에서 난 것이 아니라, 하느님에게서 난 사람들이다. 14말씀이 사람이 되시어 우리 가운데 사셨다. 우리는 그분의 영광을 보았다. 은총과 진리가 충만하신 아버지의 외아드님으로서 지니신 영광을 보았다. 15요한은 그분을 증언하여 외쳤다. “그분은 내가 이렇게 말한 분이시다. ‘내 뒤에 오시는 분은 내가 나기 전부터 계셨기에 나보다 앞서신 분이시다.’” 16그분의 충만함에서 우리 모두 은총에 은총을 받았다. 17율법은 모세를 통하여 주어졌지만, 은총과 진리는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왔다. 18아무도 하느님을 본 적이 없다. 아버지와 가장 가까우신 외아드님, 하느님이신 그분께서 알려 주셨다. -요한 1,1-18

 

말씀이 사람이 되시어 우리 가운데 사셨다.

 

말씀이 사람이 되셨어요. 하나님이 사람이 되셨어요. 한계가 없으신 분이 한계가 있는 것 안으로 들어오셨어요. 한없이 높으신 분이 한없이 낮아지셨어요. 빛보다 어둠을 더 좋아하는 사람들과 좀 더 가까워지시려고, 가까워져서 빛을, 말씀을 받아들이게 하시려고.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권세를 누리게 하시려고. 한없이 높으신 분이 한없이 낮아지셨어요. 한계가 없으신 분이 스스로 한계가 있는 것 안으로 들어오셨어요. 말씀이 사람이 되셨어요. 하나님이 사람이 되셨어요. 높은 데서 낮은 데로 하나님이 움직이셨어요.

반대 방향의 움직임이 있어요. 사람은 자꾸만 하나님이 되려고 했어요. 한없이 낮은 것이 자꾸만 한없이 높아지려고 했어요. 한계가 있는 것이 자꾸만 그 한계를 벗어나고 싶어했어요. 높아지면 사랑받는 줄 알고. 한계를 벗어나면 진짜 행복이 있는 줄 알고. 더 많이 가지면 외로움이 사라지는 줄 알고. 자꾸만 더 높아지려고 했어요. 자꾸만 더 많이 가지려고 했어요. 자꾸만 하나님이 되려고 했어요.

 

이렇게 세상에는 두 가지 방향의 움직임이 있어요. 하나님을 믿는 우리는 어떤 방향의 움직임을 따라 살아야할까요? 그래요. 아래로 움직이는 방향, 사랑의 방향, 낮아지는 방향을 따라 살아가면 돼요. 그런데 그게 말처럼 쉽지가 않아요. 왜일까요? 대답은 간단해요. 왜냐면 우리가 낮은 데에 살고 있기 때문이죠. 낮은 데에서는 더 내려갈 수가 없어요. 높은 데에 올라야 그제서야 내려갈 수 있는 거예요. 낮아질 수 있는 거예요.

외로운데 불안한데 무섭고 두려운데 어떻게 낮아질 수가 있겠어요? 내가 외로운데, 불안한데, 두려운데 어떻게 다른 사람을 사랑할 수가 있겠어요? 우리에게 가득한 외로움과 불안과 무서움이 채워지고 나서야, 높은 데에 이르고 나서야 우리는 비로소 낮아질 수가 있답니다.

누군가 더 힘을 가지려고 애를 쓴다면 아마 외로워서 그런 걸 거예요. 누군가 더 많이 가지려고 기를 쓴다면 아마 불안해서 그런 걸 거예요. 누군가 더 많은 명예를 원한다면 아마 버려질지도 모른다는 두려움 때문에 그런 걸 거예요.

높아져야 낮아질 수 있습니다. 높은 데는 낮은 데로 여행하는 출발점이예요. 그리스도인들은 모두 다 높아지려는 세상 속에서 낮아지려는 사람들이지요. 그런데 낮아지기 위해서는 진정으로 높아져야 한답니다. 높아지는 길은 더 많은 권력에 있는 것이 아니고 더 많은 재산에도 있지 않고 더 많은 명예에 있는 것도 아니랍니다. 오로지 하나님의 사랑으로만 우리는 높은 곳을 경험할 수 있답니다. 우리의 무수한 약점, 허물, 불안, 두려움, 외로움을 덮어주시는 하나님의 크신 사랑을 만나면 그동안 우리 삶의 연료가 되어왔던 불안, 두려움, 외로움 대신 사랑이라는 새로운 기초를 얻게 되고 그제서야 우리는 낮은 데로 여행할 준비가 되는 겁니다.

 

사랑하는 새터교회 식구들, 오늘 우리는 말씀이 육신이 되신 성탄의 신비 앞에 서 있습니다. 한계가 없는 것이 한계가 있는 것 속으로 들어와 버린 사랑 앞에 서 있습니다. 한없이 높으신 분이 한없이 낮아지신 사랑 앞에 서 있습니다. 이 사랑이 외롭고, 불안하고, 두려운 우리 삶에 새로운 기초가 되어주실 것을 믿습니다. 이 사랑을 받아들임으로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그 충만한 권세를 누리게 될 것을 믿습니다. 우리 삶이 은총에서 은총으로 이어질 것을 믿습니다. 낮은 데를 찾아가는 일이, 낮아지는 일이 우리 삶의 달콤한 기쁨이 될 것을 믿습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어서들 와라! 내려들 가자!

매일같이 낮고도 낮은 데로,

제일 낮은 데를 찾아

아래로 달리는 이 기쁨!

가장 사랑스런 법칙,

낮은 데로 가는 것은 행복하여라.’

달콤한 충동 달콤한 결의

더 낮은 데로 달려들 가자.’

- 높은 데서 사슴처럼중에서

번호분류제목작성자작성일조회
248설교 2013-04-262740
247설교 2013-02-011064
246설교 솔바람2013-01-24810
245설교 2013-01-221074
244설교 2012-08-131012
243설교 2012-06-191308
242설교 2012-05-291182
241설교 2012-05-22958
240설교 2012-05-15970
239설교 2012-05-021045
238설교 2012-02-201178
237설교 2012-02-11885
236설교 2012-02-11918
235설교 2012-02-11923
234설교 2012-01-171015
233설교 2012-01-11925
설교 2011-12-271095
231설교 2011-12-21980
230설교 2011-11-301147
229설교 2011-11-231271
1 2345678910..13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NJ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