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터교회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분류 : Category
제목: '회개' ... 마가 1,14-20 
작성자:  

14요한이 잡힌 뒤에 예수님께서는 갈릴래아에 가시어, 하느님의 복음을 선포하시며 15이렇게 말씀하셨다. “때가 차서 하느님의 나라가 가까이 왔다. 회개하고 복음을 믿어라.” 16예수님께서 갈릴래아 호숫가를 지나가시다가, 호수에 그물을 던지고 있는 시몬과 그의 동생 안드레아를 보셨다. 그들은 어부였다. 17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나를 따라오너라. 내가 너희를 사람 낚는 어부가 되게 하겠다.” 18그러자 그들은 곧바로 그물을 버리고 예수님을 따랐다. 19예수님께서 조금 더 가시다가, 배에서 그물을 손질하는 제베대오의 아들 야고보와 그의 동생 요한을 보시고, 20곧바로 그들을 부르셨다. 그러자 그들은 아버지 제베대오를 삯꾼들과 함께 배에 버려두고 그분을 따라나섰다.

- 마가 1,14-20

 

 

오늘 까치 설날입니다. 까치 설날, 새터 식구들 이렇게 또 만나게 되어서 반갑습니다. 연휴가 짧아서인지 오늘은 오시는 식구들이 많다는 소식 들으며 기쁘게 또 주일을 열었습니다. “때가 찼다. 하나님의 나라가 가까이 왔다. 회개하여라. 복음을 믿어라.” 까치 설날 우리에게 주시는 말씀이네요. 하여 회개(悔改)라는 것에 대해 함께 마음을 나누어 봅니다.

 

먼저, 회개(悔改)잘못을 뉘우치고 바로잡는다, 고치다라는 의미가 있습니다. 사람이 살면서 참 많은 잘못을 저지르고 살지요. 그걸 돌아보고 잘못을 인정하고 뉘우치는 겁니다. 아마 진심으로 뉘우치면 저절로 그 다음 행동이 고쳐지겠지요. 그런데 자기 행동을 돌아보고 잘못을 인정하기까지가 쉽지가 않습니다. 그게 쉬우면 세상이 이렇게 굴러가지 않겠지요. 고문기술자로 알려져있는 이근안씨가 목사가 되어서 자신이 마치 애국자인 것처럼 떠들었다고 하지요. 뒤늦게 교단에서 목사 면직을 시켰던데 기사 보면서 정말 이 분이 알게 될까, 자신이 한 일이 얼마나 많은 사람들 아프게, 또 죽게 만들었는지 그 잘못을 바로 보게 될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도 마찬가지입니다. 세상 살면서 우리라고 왜 잘못을 저지르지 않겠어요? 자신의 잘못을 돌아보고 인정하는 것, 참 쉬운 일 같지만 참 어려운 일입니다. 아무리 나이가 들어도, 아무리 높은 지위에 올라가도, 그럴 수 있는 우리들이 되기를 바랍니다. 자신의 행동을 성찰할 수 있는 사람이 되기를, 그렇게 성찰한 행동에 잘못이 있을 때, 그를 인정할 수 있는 사람이 되기를 마음 모아 기도합니다.

 

인정하고 나면 뉘우치는 일이 남았습니다. 잘못을 깨달아 반성하는 것입니다. 여기서 또 여러 가지 화학작용이 일어납니다. 예수님을 팔아넘긴 가룟 유다는 스스로 죽음을 택했습니다. 아마 그가 죽음을 택하기 전에 그는 자신의 잘못을 돌아보고 인정했겠지요. 여기까지 괜챦았는데 그 다음이 문제입니다. 자기 잘못을 인정하고 나니 그 잘못의 무게와 아픔을 감당할 방도가 없었던 것이지요. 그리고 그는 그저 죽음을 택했습니다. 이근안씨의 기사를 읽으면서도 저 혼자 그런 생각 해보는 거지요. 자기 잘못을 다 알게 되면 그러면 이 사람 살아있을 수 있을까? , 이런 생각 말입니다.

잘못을 인정하고 뉘우쳐 그 잘못을 고쳐라.’ 예수님께서 처음 자기 일을 시작하시면서 내뱉으신 일성입니다. 그러니 아마 잘못을 인정하고 그 잘못에 걸려 넘어져라하는 뜻이거나 너 잘못했으니 얼른 죽어라이런 뜻은 아닐 겁니다. ‘그동안 살아온 삶을 돌아보고 잘못을 인정하고 뉘우쳐 새로운 삶을 살아라하는 뜻이겠지요.

몇 번 말씀드렸어요. 자기 잘못을 생각하는데 30초이상 죄책감에 머물러 있으면 신경증 환자라구요. 신경증이라는 것도 아시지요? 모든 책임이 다 나에게 있다고 생각하는 경향, 일종의 질병, 마음의 병입니다. 사실 이렇게 죄책감에 오래 머물러 있다는 건 교만한 거예요. 예수님께서 우리 죄를 다 짊어지시고 십자가를 지셨는데, 그 보혈의 능력을 무시하는 거지요.

그래도 많은 사람들이 죄책감 한 덩어리씩 짊어지고 삽니다. 혼자서 죄책감에서 벗어나기 어려우실 때, 꼭 기도하세요. ‘주님. 제가 이러저러한 잘못을 했습니다. 용서해주시고 당신의 보혈로 제 허물을 덮어주세요. 당신의 십자가의 사랑으로 저를 받아들여 주세요.’

 

이렇게 뉘우치고 나면 그 다음에 고칠 수가 있습니다. 자기 잘못을 다 알고, 그 잘못을 용서해주시는 하나님의 큰 사랑도 만나고 나면, ‘, 깨어있어야겠다. 다음에 다시 이런 일 하지 않도록 깨어있어야겠다하는 마음이 저절로 일어납니다. 행동이 고쳐지는 것이지요.

 

또 새해의 시작입니다. 회개의 영이 우리들 마음 가운데 함께 하시기를 기도합니다. 지난 잘못을 돌아보고 인정하고 용서를 구하고 새로워집시다. 지난 해 저질렀던 잘못이 있다면, 그로 인해 짓눌린 죄책감이 있다면 오늘 다 주님께 고하시기를 바랍니다. 주님께서 원하시는 것은 죄책감에 머물러 괴로워하는 것이 아니라 잘못을 인정하고 돌이키는 행동의 변화입니다. 주님께서 원하시는 것은 평생을 죄 안지으려고 아등바등 살아가는 것이 아니라, 잘못하고 인정하고 용서를 구하고 행동이 달라지는, 매일 매일 깨어있는 삶입니다.

 

회개하십시오. 하나님나라가 가까이 왔습니다.

번호분류제목작성자작성일조회
248설교 2013-04-262707
247설교 2013-02-011056
246설교 솔바람2013-01-24803
245설교 2013-01-221066
244설교 2012-08-131004
243설교 2012-06-191301
242설교 2012-05-291176
241설교 2012-05-22951
240설교 2012-05-15963
239설교 2012-05-021035
238설교 2012-02-201169
237설교 2012-02-11878
236설교 2012-02-11911
설교 2012-02-11914
234설교 2012-01-171005
233설교 2012-01-11916
232설교 2011-12-271088
231설교 2011-12-21971
230설교 2011-11-301137
229설교 2011-11-231263
1 2345678910..13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NJ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