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터교회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분류 : Category
제목: '나의 별빛' ... 마태 2,1-12 
작성자:  

나의 별빛

 

 

1예수님께서는 헤로데 임금 때에 유다 베들레헴에서 태어나셨다. 그러자 동방에서 박사들이 예루살렘에 와서, 2“유다인들의 임금으로 태어나신 분이 어디 계십니까? 우리는 동방에서 그분의 별을 보고 그분께 경배하러 왔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3이 말을 듣고 헤로데 임금을 비롯하여 온 예루살렘이 깜짝 놀랐다. 4헤로데는 백성의 수석 사제들과 율법학자들을 모두 모아 놓고, 메시아가 태어날 곳이 어디인지 물어보았다. 5그들이 헤로데에게 말하였다. “유다 베들레헴입니다. 사실 예언자가 이렇게 기록해 놓았습니다. 6‘유다 땅 베들레헴아 너는 유다의 주요 고을 가운데 결코 가장 작은 고을이 아니다. 너에게서 통치자가 나와 내 백성 이스라엘을 보살피리라.’” 7그때에 헤로데는 박사들을 몰래 불러 별이 나타난 시간을 정확히 알아내고서는, 8그들을 베들레헴으로 보내면서 말하였다. “가서 그 아기에 관하여 잘 알아보시오. 그리고 그 아기를 찾거든 나에게 알려주시오. 나도 가서 경배하겠소.” 9그들은 임금의 말을 듣고 길을 떠났다. 그러자 동방에서 본 별이 그들을 앞서 가다가, 아기가 있는 곳 위에 이르러 멈추었다. 10그들은 그 별을 보고 더없이 기뻐하였다. 11그리고 그 집에 들어가 어머니 마리아와 함께 있는 아기를 보고 땅에 엎드려 경배하였다. 또 보물 상자를 열고 아기에게 황금과 유향과 몰약을 예물로 드렸다. 12그들은 꿈에 헤로데에게 돌아가지 말라는 지시를 받고, 다른 길로 자기 고장에 돌아갔다. - 마태 2,1-12

 

 

오늘 우리 같이 우리들의 성장을 축하하고 감사하는 예배로 드려요.

특별히 이 시간, ‘지난 해 내가 참 많이 성장했구나. 뿌듯하다.’하는 사람들에게 주님의 은총이 쏟아질 거예요. 또 특별히, ‘지난 해 내가 참 힘들었구나. 오히려 더 거꾸로 가는 느낌이었어.’하는 사람들에게 주님의 사랑이 쏟아질 거예요. 또 특별히, ‘지난 해 또, 여전히 제자리걸음이었구나.’하는 사람들에게 주님의 평화가 환하게 퍼질 거예요.

 

이제 여덟살이 되어서 초등학교에 들어가는 친구들이 있어요. 무슨 이야기 해주고 싶어요? 초등학교 언니, 오빠들이 한번 이야기해 보세요. 이제 열네살이 되어서 중학생이 되는 친구들이 있어요. 중학생 언니, 오빠들이 얘기 좀 해주세요. 이제 열일곱이 되어서 고등학생이 되는 친구가 있어요. 한번 대학생들이 한번 뭐라고 얘기 좀 해주세요. 이제 서른이 되어서 놀이터로 올라가는 친구가 있어요. 대학 졸업하고 사회로 나가는 친구도 있네요. 서른 넘으신 분들이 뭐라고 좀 얘기 해주세요. 이제 아이를 가져서 희망터로 올라가는 친구가 있어요. 애 키우신 엄마들이 얘기 좀 해주세요.

 

참 재미있어요. 이런 모든 일들을 축하하면서도 꼭 축하하는 마음은 아니예요. 오히려 축하보다는 ‘애도’에 가까워요. 너도 이제 좋은 시절 다 지났구나, 하는 생각이 초등학교 입학부터 시작됩니다. 참 생각해 보면 인생 우울한 거예요. 그쵸?

 

‘예수님’ 하면 뭐가 떠올라요? ‘예수님’ 하면 떠오르는 말을 한가지씩 생각해 보셔요.

 

오늘 말씀에서는 동방에서 박사들이 별을 따라서 예수님을 찾아가요. 우리는 교회에 다녀요. 교회에 다니는 사람들은 마음 속에 누구를 모시는 사람들일까요? 맞아요. 예수님이요. ‘예수님’ 하면 뭐가 떠오른다고 했지요? 그럼 우리 마음 속은 이런 것들이 있겠네요. 그쵸?

우리 마음 속에 예수님을 모시고 있으면서도 예수님 있는 곳을 자꾸 잊어버리거든요. 그때 예수님이 계신 곳을 찾아주는 별빛도 우리 마음 속에 빛나고 있어요. 우리 마음 속에 별빛을 따라서 우리 마음 속에 계신 예수님을 만나러 가는 길, 그게 인생이예요. 내가 사랑임을, 내가 평화임을, 내가 생명임을, 내가 진리임을, 내가 곧 하나님임을 알아가는 길이 인생이라구요. 어때요? 인생, 좀 살만하게 느껴지지 않으세요?

 

그런데 많은 사람들이 내가 사랑이라는 걸 아는 데에는 긴 시간이 걸려요. 내가 평화라는 걸 아는 데에도, 내 속에 예수님 모시고 있으니 내가 곧 예수님이라는 걸 아는 데에도 긴 시간이 걸리죠. 우리 마음 속에는 이런 것들만 있는 게 아니니까요.

 

이 친구는 지금 뭘 하고 있지요? 네. 뭔가를 먹고 있어요. 그게 뭐냐면 욕이예요.

 

이 친구는 지금 뭘 하고 있지요? 네. 뭔가를 받고 있어요. 그게 뭐냐면 칭찬이예요.

 

이런 것들이 점점 우리 마음에 많아져갑니다. 아, 참 그러다보니 어디 갔지요? 우리 마음 속에 있던 예수님이 안보이네요.

 

욕을 많이 먹으면 좋지 않아요. 욕이 진짜 자기인 줄 알게 되거든요. 이건 좀 어려운 말이 될 수도 있겠지만 칭찬을 많이 받는 것도 좋지 않아요. 칭찬에 목을 매고 살게 되거든요. 제일 중요한 건 내 속에 계신 예수님을 만나는 일이예요. 저기 하늘 나라에 예수님이 계신 것이 아니라, 간사님 마음이나 전도사님 마음에만 예수님이 있는 것이 아니라, 내 속에 예수님이 계세요. 다른 사람의 욕이나 다른 사람의 칭찬이 아니라 내 마음의 소리에 귀 기울여 보세요. 그러면 예수님을 만날 수 있어요. 내 마음의 소리가 별빛이예요. 그 별빛을 믿고 따라가다보면 예수님 만나는 거예요. 사랑이고 힘이고 치유이고 평화이신 예수님은 어디 먼 곳에 계신 것이 아니라 우리들 마음 깊은 곳에 살고 있어요.

 

그리고 내 마음의 소리가, 그 별빛이 우리를 예수님께 지금도 인도하고 있어요. 다른 사람의 소리, 그 욕을 먹지 말고, 다른 사람의 칭찬, 그 사탕을 걷어차 버리고 내 마음의 소리를 잘 듣는 우리들이 되기를 바래요. 어둠 속에서도 반짝이는 별빛을 자주 만나는 우리가 되기를 바래요. 그치만 살면서 어떻게 욕을 안먹을 수가 있겠어요? 칭찬을 안받을 수가 있겠어요? 그럴 때마다 잊지 마세요. 그건 다 다른 사람들 생각일 뿐이라는 거. 그리고 별빛으로 샤워를 하세요. 그러면 예수님이 모습을 드러낸답니다. 아주 작은 소리일지도 모르지만 그 소리는 분명히 있어요. 아주 희미할지도 모르지만 그 별빛은 분명히 있어요. 다른 사람의 소리, 다른 사람의 빛이 아니라 내 안의 소리, 내 마음의 별빛을 많이 만나는 우리들이 되기를 바래요. 그 소리 따라가다보면, 그 별빛 따라가다보면 예수님 분명히 내 안에 계신 것을 알게 될 거예요. 그럼 됐죠, 뭐. 그토록 큰 사랑이 내 안에 있는데, 그토록 큰 힘이 내 안에 있는데, 겁날 게 뭐가 있겠어요? 겁내지 말고 자기 자신이 되세요. 제발 겁내지 말고. 다 괜챦으니까요.

번호분류제목작성자작성일조회
248설교 2013-04-262704
247설교 2013-02-011054
246설교 솔바람2013-01-24802
설교 2013-01-221065
244설교 2012-08-131003
243설교 2012-06-191300
242설교 2012-05-291174
241설교 2012-05-22949
240설교 2012-05-15961
239설교 2012-05-021034
238설교 2012-02-201168
237설교 2012-02-11877
236설교 2012-02-11909
235설교 2012-02-11913
234설교 2012-01-171004
233설교 2012-01-11914
232설교 2011-12-271087
231설교 2011-12-21969
230설교 2011-11-301135
229설교 2011-11-231262
1 2345678910..13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NJU